자료정보

  • 자료정보
  • 시각화
  • 저자의 다른 저작물(0)
  • 외부정보(0)

자료정보

표제정보 제목 츙쳥 남도 포 등디에
기타표제 충청남도 내포 등지에
자료형식 전자자료(image)
자료유형 온라인자료 전자저널
장르 신문
콘텐츠유형 온라인자료 유형 nlk:text
표준번호 국가디지털콘텐츠식별체계(UCI) G701:B-00098991604
분류기호 기타 분류기호 084
출처정보 발행지 서울
발행년 18971012
발행처 獨立新聞社
형태기술정보 크기(수량)및 위치 Ⅱ121 : 이미지파일 4개 (1M)
현재 간행빈도 격일간
원시자료의 정보원 reformatted digital
주기사항 요약 원문 : ○ 츙쳥 남도 포 등디에 사 사이 신문샤에 편지 기를 이 초일에 온양군 을 지 션비들이 만히 모힌다 기에 가셔 본즉 다름 아니라 온양 군슈 박하양씨가 그 슐 친구 윤형션을 부동 여 림을 욕 보히다가 다셧 고을 션 슈명이 통문 고 모혀 박하양씨를 대 야 말기를 너를 그로 두엇다가 첫 학교와 유림이 업셔질터이요 둘 온양 슐독이 마를터인즉 가것이 올타 고 일시에 슈명이 통곡 고 그 군슈 박하양씨를 보엿스니 졍부에셔 이런 말을 드르면 명치  슈령을 보여 무죄 셩을 건질듯 다고 엿스니 이 편지 연이 참 그런지 말이 말 지 아니 나 하도 이샹 기에 긔 노라

번역문 : ○ 충청 남도 내포 등지에 사는 사람이 신문사에 편지 하기를 이달 초사일에 온양군 땅을 지내는데 선비들이 많이 모인다 하기에 가서 본즉 다름 아니라 온양 군수 박하양씨가 그 술 친구 윤형선을 부동 하여 사림을 욕 보이다가 다섯 고을 선배 수백 명이 통문 하고 모여 박하양씨를 대 하여 말하기를 너를 그대로 두었다가는 첫째 학교와 유림이 없어질 터이요 둘째는 온양 술독이 마를 터인즉 가는 것이 옳다 하고 일시에 수백 명이 통곡 하고 그 군수 박하양씨를 보내었으니 정부에서 이런 말을 들으면 명치 할 수령을 보내어 무죄한 백성을 건질 듯 하다고 하였으니 이 편지 사연이 참 그런지 말이 말 같지 아니 하나 하도 이상 하기에 기재 하노라

접근제한 nlk:license0
[외부 공개] : 이용 제한이 없습니다.

원문보기
주기 원소장처 : 한국언론진흥재단
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원문 파일을 기증받아 이미지 파일로 변환하였음
창간일 : 18960407, 건양 원년 월 칠일
연호 : 건양 이년
발행일 : 18971012
이용대상자주기 일반이용자
주제 주제명
비통제키워드
연관정보 수록자료 표제 독립신문(서재필)
소장정보 소장기관 국립중앙도서관

시각화


※ [사용법]
1. 속성을 클릭하시면 해당 속성에 대한 정보가 확장됩니다.
2. 중앙의 갈색 객체 아이콘을 클릭 하시면 모든 속성의 정보가 확장됩니다.

동일저자 저작물 (0)

저자의 다른 저작물이 없습니다.

외부정보(0)

대화창버튼 대화창버튼 대화창버튼 대화창버튼